마음이 건강해지는 초등 글쓰기

978-89-92855-43-3  73800
2020-03-20|152×225|무선|184쪽|12,000원
초등 고학년, 부모 및 교사, 자녀교육
마음이 건강해지는 글쓰기 지도서. 동화작가 윤영선은 ‘어릴 때부터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고민을 한 결과 어린이의 감정을 다루는 글쓰기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얻은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정리한 책이 《마음이 건강해지는 초등 글쓰기》입니다. 우리 어린이들이 생활 속에서 자신이 겪고 느끼는 것을 제대로 표현하게 함으로써 초등 글쓰기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생각하기, 상상하기, 자신만의 관점 가지기 그리고 논리적 사고력을 기를 수 있습니다. 많은 어린이가 이 책을 통해 감정을 잘 표현하고 친구관계도 원활하여 행복한 미래를 바라볼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어릴 때부터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다면

“‘어릴 때부터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 고민을 한 결과 어린이의 감정을 다루는 글쓰기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되었다.”

동화작가 윤영선은 상담 공부를 하면서 지나친 열등감과 낮은 자존감, 적절하게 풀지 못하는 분노, 감정을 드러내지 못하고 정반대로 행동하는 현상, 그 결과 원활하지 못한 인간관계 등이 어린 시절의 감정 체계와 연관이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릴 때부터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고민을 한 결과 어린이의 감정을 다루는 글쓰기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되었지요.

그 과정에서 얻은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정리한 책이 《마음이 건강해지는 초등 글쓰기》입니다. 우리 어린이들이 생활 속에서 자신이 겪고 느끼는 것을 제대로 표현하게 함으로써 초등 글쓰기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생각하기, 상상하기, 자신만의 관점 가지기 그리고 논리적 사고력을 기를 수 있지요. 많은 어린이가 이 책을 통해 감정을 잘 표현하고 친구관계도 원활하여 행복한 미래를 바라볼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내 마음의 감정 여행

이 책은 각각의 장을 통해 주제별로 짧은 이야기를 소개함으로써 주인공들이 느끼는 감정을 이해하고, 자신의 감정을 조리 있게 표현하며 조화롭게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아이들 스스로 생각해 볼 수 있도록 구성하였습니다. 특히 ‘함께해요’를 통해 이야기를 통해 느낀 점을 바탕으로 자신의 경험을 직접 글로 쓸 수 있도록 구체적인 예시를 보여 줍니다.

1부 <내 마음의 감정 여행>에서는 자존감 높이고, 다른 사람 존중하고 배려하며, 화 다루고 푸는 방법 찾고, 스트레스(긴장)를 알고 이겨 내는 것뿐만 아니라 슬픔 감정 알고 도움 청하는 방법을 함께 고민해 봅니다. 이 책을 통해 자신만의 행복을 찾는 방법을 찾아보세요.

 

나와 너, 더불어 우리

2부 <나와 너, 더불어 우리>에서는 옳은 일과 그른 일 알고, 짜증날 때 생각 바꾸며, 실수 인정하며, 긍정적으로 말하고, 친구와 나의 차이 인정하는 것과 내 감정 전달하는 것을 통해 다른 사람과 함께 어울려 사는 방법을 고민해 봅니다.

저자는 감정을 다루는 글쓰기 수업을 한 아이들이 변화되는 모습을 보고 ‘이거구나!’ 싶었습니다. 긍정의 감정이나 부정의 감정 모두 소중하게 다루어야 하고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에서 출발한, 마음이 건강해지는 초등 글쓰기가 온 세상 가득 퍼지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마음이 건강해지는 초등 글쓰기》는 감정 다루기를 알려 주는 글쓰기 연습이고, 친구 관계가 좋아지는 글쓰기 훈련이며, 마음이 건강해지는 글쓰기 지도서입니다. 이 책을 통해 아이와 교사가, 아이와 부모(양육자)가, 아이와 아이가 서로 감정을 잘 설명하면서 소통했으면 좋겠습니다.

1. 내 마음의 감정 여행

자존감 높이기 | 다른 사람 존중하기 | 다른 사람 배려하기 | 화 다루기 | 화 이용하기 | 화 푸는 방법 찾기 | 스트레스(긴장) 신호 알기 | 스트레스(긴장) 이겨 내기 | 스트레스(긴장), 말로 표현하기 | 슬픔 감정 알기 | 슬픈 감정과 비슷한 단어 알기 | 슬플 때 도움 청하기

 

2. 나와 너, 더불어 우리

옳은 일과 그른 일 알기 | 좋은 일과 나쁜 일 판단하기 | 짜증날 때 생각 바꾸기 | 실수 인정하기 | 규칙은 내가 보호받는 길 | 긍정적으로 말하기 | 나와 친구의 다른 점 찾기 | 성격이 같거나 비슷한 점 찾기 | 친구와 나의 차이 인정하기 | 변화하는 내 감정 | 내 감정 전달하기 | 감정을 나타내는 낱말 찾기 | 나쁜 일 분명하게 거절하기

윤영선

1965년 충북 제천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어요. 단국대학교대학원 문예창작학과에서 공부하고 문학석사 학위를 받았어요. 2011년 제5회 웅진주니어문학상 장편동화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어요. 2014년 제12회 푸른문학상에 청소년중편소설이 당선되었어요. 지은 책은 《수탉이 알을 낳았대》, 《내 말 좀 들어 주세요》, 《병아리 얼마예요?》, 《황금 알을 낳는 새》, 《잃어버린 미투리 한 짝》, 《국 아홉 동이 밥 아홉 동이》, 《도대체 공부가 뭐야?》, 《나는 블랙 컨슈머였어!》, 《성경인물 고사성어》, 《괜찮아요, 할머니!》, 《박씨 성을 가진 노비》, 《글쓰기 대장 나가신다!》, 《장영실과 갈릴레오 갈릴레이》, 《나는 나를 사랑해!》, 《라희의 소원나무》, 《매월당의 초상화》가 있고 《국 아홉 동이 밥 아홉 동이》 중 ‘쌀 나오는 바위’가 초등 4학년 2학기 국어 활동 책에 실렸어요. 다음카페에서 ‘동화작가윤영선작업실’을 운영하고 있어요.

위로가기 위로가기